2022.10.04 (화)

  • 흐림속초19.4℃
  • 비21.5℃
  • 흐림철원21.7℃
  • 흐림동두천21.5℃
  • 흐림파주21.2℃
  • 흐림대관령19.5℃
  • 흐림춘천21.5℃
  • 비백령도15.8℃
  • 비북강릉23.0℃
  • 흐림강릉22.0℃
  • 흐림동해26.3℃
  • 비서울23.0℃
  • 비인천22.3℃
  • 흐림원주23.2℃
  • 비울릉도22.6℃
  • 비수원23.7℃
  • 흐림영월20.8℃
  • 흐림충주22.8℃
  • 흐림서산22.4℃
  • 흐림울진24.3℃
  • 비청주23.3℃
  • 비대전22.2℃
  • 흐림추풍령20.7℃
  • 비안동22.5℃
  • 흐림상주22.2℃
  • 흐림포항25.9℃
  • 흐림군산23.2℃
  • 흐림대구24.9℃
  • 흐림전주23.7℃
  • 구름조금울산25.3℃
  • 흐림창원25.6℃
  • 흐림광주25.2℃
  • 구름조금부산24.4℃
  • 구름많음통영25.2℃
  • 구름많음목포24.7℃
  • 구름많음여수24.7℃
  • 흐림흑산도21.7℃
  • 구름조금완도25.8℃
  • 흐림고창25.4℃
  • 구름많음순천24.4℃
  • 비홍성(예)23.7℃
  • 흐림22.3℃
  • 맑음제주24.9℃
  • 맑음고산24.6℃
  • 맑음성산24.8℃
  • 구름많음서귀포24.9℃
  • 구름많음진주25.2℃
  • 흐림강화21.3℃
  • 흐림양평23.7℃
  • 흐림이천23.0℃
  • 흐림인제21.8℃
  • 흐림홍천21.8℃
  • 흐림태백21.1℃
  • 흐림정선군21.6℃
  • 흐림제천21.4℃
  • 흐림보은22.1℃
  • 흐림천안23.2℃
  • 흐림보령23.1℃
  • 흐림부여23.1℃
  • 흐림금산22.0℃
  • 흐림23.2℃
  • 흐림부안24.0℃
  • 흐림임실23.5℃
  • 흐림정읍25.1℃
  • 흐림남원25.1℃
  • 흐림장수23.4℃
  • 흐림고창군24.2℃
  • 흐림영광군24.8℃
  • 흐림김해시25.2℃
  • 흐림순창군25.0℃
  • 구름많음북창원25.4℃
  • 구름많음양산시25.6℃
  • 구름많음보성군24.7℃
  • 구름많음강진군23.3℃
  • 구름많음장흥24.7℃
  • 구름조금해남25.0℃
  • 구름조금고흥24.1℃
  • 구름많음의령군25.8℃
  • 구름많음함양군20.4℃
  • 구름많음광양시25.0℃
  • 구름조금진도군25.0℃
  • 흐림봉화20.8℃
  • 흐림영주21.4℃
  • 흐림문경21.0℃
  • 흐림청송군21.3℃
  • 흐림영덕24.8℃
  • 흐림의성22.3℃
  • 흐림구미23.2℃
  • 흐림영천24.9℃
  • 흐림경주시24.4℃
  • 흐림거창21.5℃
  • 흐림합천24.9℃
  • 구름많음밀양25.7℃
  • 흐림산청25.1℃
  • 흐림거제24.6℃
  • 구름많음남해25.6℃
기상청 제공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토트넘에 3:1 완승 손흥민 VAR 득점 취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토트넘에 3:1 완승 손흥민 VAR 득점 취소

 

토트넘vs리퍼불.png

 

토트넘이 손흥민의VAR골 취소와 케인의 부상으로 인한 불운에 울었다.

 

토트넘은 29일 오전 5(한국시간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양 팀은 베스트 라인업을 꺼냈다토트넘의 골문은 요리스가 지키고 로든데이비스다이어가 3백을 구성했고더허티오리에호이비에르은돔벨레가 중원에 포진했다손흥민케인베르바인 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소니.png


경기 초반부터 양 팀은 각각 좋은 기회를 가져갔다. 시작은 리버풀이었다.

전반 1분 살라의 패스를 받은 마네가 일대일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슈팅을 골대를 외면했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은 전반3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키퍼 알리송을 완벽히 무너뜨리며 손흥민 특유의 카메라 세레모니를 펼치며 기뻐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트 판정을 받으면 득점이 취소 됐다. 토트넘으로써는 전반 초반

기선제압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이후 선제골은 전반 추가시간에 리버풀이 터뜨렸다. 전반 추가시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피르미누가 

가볍게 터치하며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전 초반은 양팀이 뜨겁게 골을 주고 받았다. 후반2분 또다시 리버풀이 추가골을 넣었다.

아놀드가 마네가 떄린 슛팅을 문전쇄도 하여 골을 넣었다.

 

토트넘도 당하지만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4분 호이비에르가 예상치못한 중거리 슛팅으로 골을 넣으며 추격했다.

하지만 후반 20분 마네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3-1로 벌려놨다. 이후 토트넘 무리뉴감독은 후반36분 베르바인을 뺴고 베일까지 투입하며 전술변화를 뒀지만 더 이상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리버풀이 승리하였고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33점을 유지하며 6위에 머물렀고, 리버풀은 4위로 올라섰다.

 

<사진출처=토트넘 페이스북>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